default_setNet1_2

한·독일간 해기사 면허, 상호 인정

기사승인 2019.10.01  17:31:56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한국과 독일간 해기사 면허가 상호 인정된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지난달 27일 독일 해사안전청과 항해사, 기관사 등 해기사 자격면허(이하 해기면허)를 상호인정하는 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독일과의 협정 체결로 영국, 덴마크, 핀란드 등 39개 국가에서 우리나라의 해기면허가 인정받게 됐다.

해기면허의 상호인정 협정은 자국 선박에 외국인 해기사를 승선시키기 위해 상대국가와 해기사면허 및 교육 이수증 등을 서로 인정해주는 정부기관 간 협정을 의미한다. 협정 체결로 양국은 해기면허를 비롯해 해기교육과 훈련, 훈련 증빙서류와 상대 당사국이 발급한 건강진단서까지 상호인정하게 된다.

국제해사기구(IMO)의 선원의 훈련·자격증명 및 당직근무의 기준에 관한 국제협약(STCW)에는, 국제항해를 하는 자국의 상선에 외국인 해기사를 승선시키기 위해서는 당사국 간 상호인정 협정을 체결해야 한다.

독일은 세계 선복량 4위의 해양강국으로, 독일과의 이번 협정 체결이 해수부가 청년해기사의 해외 취업 지원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승선취업 프로젝트’의 성공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올해 글로벌 승선취업 프로젝트에서는 13명을 선발했으며, 이들은 국내 연수교육을 마치고 핀란드 등에서 해외연수를 받고 있다. 해외연수를 마치면 내년 2월까지 해외승선실습을 거친 후 해외에 취업하게 될 예정이다.

이종호 선원정책과장은 “앞으로도 해외에 있는 양질의 일자리에 우리 청년해기사들이 취업할 수 있도록 타국과 해기면허 상호인정 협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