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천항 LNG예선, 2021년 상업운항 가능할 듯

기사승인 2019.10.02  12:45:50

공유
default_news_ad1

- IPA, LNG예선 전환 시범사업 체결식 개최

ad27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인천항의 LNG 예선이 2021년께 상업운항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인천항만공사(사장 남봉현, IPA)는 1일 오전 10시 30분 공사 사옥에서 ‘올해 인천항 노후예선 LNG 연료추진 전환사업’의 민간보조사업자인 배동진 한국가스해운 대표와 함께 성공적인 사업 이행을 위한 시범사업 체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IPA는 지난달 20일 우선사업대상자와 최종 협상을 마치고 1일 사업계약서에 포함된 행정서류 등을 모두 접수해 사업추진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사업 이행에 착수한다.

공사에 따르면, 항만예선(Tug Boat)이 우선 고려되는 이유는 항내 운항빈도가 높고 순간 출력이 높기 때문이다. 그만큼 선박규모에 비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커 노후 디젤연료 예선을 친환경연료 추진 선박으로 대체한다면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효과는 극대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인천항 LNG예선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건조되는 만큼 사업 추진과정 중에 다양한 분야의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노후예선 LNG 전환사업 심의위원회’의 건조 노하우를 받아 민간사업자에 전수할 계획이다. 국내 1호 LNG예선은 2021년도 상반기 중 상업 운항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남봉현 사장은 “친환경 연료로 추진하는 선박이 점차 늘 것으로 전망한다”며, “안정적이고 성공적으로 건조될 수 있도록 지도·감독해 향후에 발주되는 선박들이 인천항 모델을 표준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