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산항 필수 하역사에 BPT·HJNC 등 선정

기사승인 2019.10.14  19:29:08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산해수청, 필수항만서비스업체 7개사에 지정서 발금

ad27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부산항의 비상시 수출입화물의 안정적인 수송체계 구축을 위한 필수 항만업체에 BPT와 부산신항 HJNC 등 7개사가 최종 선정됐다.

부산지방해양수산청(청장 박경철)은 비상사태 시 해운물류 위기 상황에 적극 대처하고 수출입 화물의 안정적인 수송체계 구축을 위해 부산항 항만서비스 업체들과 항만운영협약을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부산해수청은 협약을 희망하는 업체에 대해 8월 21일부터 9월 18일까지 항만서비스 업종별로 신청서를 접수 받아 지난 7일 대상업체 선정을 위한 평가위원회를 개최했다. 그 결과 항만하역업(컨테이너, 벌크), 선박연료공급업, 줄잡이업, 화물고정업 등 총 4개 업종 7개사를 선정했다.

선정된 업체는 항만하역업 3개사로 부산항터미널(BPT), 한진부산컨테이너터미널(HJNC, 3부두), 부산신항다목적터미널과 선박연료공급업 1개사로 동진해급, 줄잡이업 1개사로 용신해운, 화물고정업 2개사 고려기공과 한국선박물류 등이다. 이들 업체는 15일 항만운영협약 체결 지정서를 발급할 계획이다.

협약체결 기간은 내년 1월 1일 부터 2021년 12월 31일까지 2년간이며, 협약체결 업체는 비상사태 등이 발생하는 경우 국가의 항만운영 지시에 응할 의무를 지는 대신 항만시설 사용료 감면 등의 인센티브를 받는다.

최국일 항만물류과장은 “이번 항만운영협약 체결로 해운물류 비상사태 발생에 대비해 부산항 수출입 화물의 안정적인 운송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며, 항만기능의 정상적 유지를 위해 항만운영협약을 체결한 업체들과 함께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