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ODA 원조 해양조사선, 피지 해역 누빈다

기사승인 2019.12.06  11:30:16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양조사원, 볼라시가호 공여 행사 개최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우리나라 공적개발원조로 지원한 해양조사선이 피지의 해역을 누비게 된다.

국립해양조사원(원장 홍래형)은 지난 5일(현지시간) 피지 수바항에서 해양조사선 ‘볼라시가호’를 피지에 공여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여식에는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을 비롯해 홍래형 원장과 피지 수로국 관계자, 주피지 한국대사와 현지 교민 등 약 60명이 참석했다.

‘볼라시가호’는 국립해양조사원이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으로 약 36억 원을 투입해 건조한 해양조사선이다. ‘볼라시가(Volasiga)’는 피지어로 ‘샛별’이라는 뜻이다.

볼라시가호는 총t수 74t 총 길이 23.9m 선폭 6m 흘수 1.6m 항해속력 최대 12.5노트로 10명까지 승선해 약 900해리를 쉬지 않고 항해할 수 있다.

이 선박은 피지 연안 해역에서 수로측량, 해양관측, 항로조사 등 해양조사를 실시해 해도 제작에 필요한 기초 지형정보를 확보하는 등 피지 해역의 안전 항해를 도모하는 데 적극 활용된다.

피지 수로국 관계자는 “한국의 선진 해양조사선을 통해 피지의 해양조사역량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한민국 정부에 거듭 감사인사를 전했다.

해양조사원 관계자도 “볼라시가호가 피지의 해양조사와 해도 제작을 위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양국이 든든한 동반자로 전 세계의 해양안전과 지속가능한 바다를 위해 협력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