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플라이강원’,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으로 일반인 주주 모집

기사승인 2019.12.09  11:02:05

공유
default_news_ad1

- 글로벌 관광전문 항공사로 성장 목표

   
 

[데일리로그 = 오병근 기자] 강원도 기반 TCC 항공사인 ‘플라이강원’이 국내 항공 업계 처음으로 증권형(투자형)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일반인 주주를 모집한다.

플라이강원의 증권형 크라우드펀딩은 오는 16일부터 내년 1월 초까지 진행되며, 투자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크라우디에서 가능하다. 이번 펀딩에 참여한 투자자에게는 배정 금액에 따라 항공권 지급 등 다양한 혜택도 지급될 예정이다.

지난달 양양~제주 노선을 시작으로 운항을 시작한 플라이강원은 강원도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한 신생 항공사이다. 국내 항공사들이 선보인 적 없는 TCC(Tourism Convergence Carrier)로, 항공과 관광 상품을 연계한 새로운 사업 모델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를 찾는 해외 관광객 대상의 ‘인바운드(In-bound)’ 시장을 주요 타깃으로, 풍부한 여행 콘텐츠를 보유한 강원도와 세계를 항공으로 연결하는 것이 목표이다.

플라이강원은 또 좌석 점유율의 80%를 외국인 관광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017년부터 중국 및 동남아 국가 시장 점유율 상위권 여행사 44개 업체와 전략적 제휴를 맺었으며, 내부 ‘컨버젼스’팀을 통해 강원도 여행 상품 및 숙박, 교통 등을 연계한 국제선 모객을 준비하고 있다.

강원도는 천혜의 자연, 서핑 등 해양 스포츠, 세계 수준의 동계 스포츠 인프라, 그리고 남북 화해 무드로 DMZ 등 다양하고 매력적인 관광 콘텐츠를 갖고 있다.

주원석 플라이강원 대표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베트남 하롱베이 등은 몇 년 전까지 비교적 알려지지 않는 관광지였고, 항공 노선의 공급에 따라 국제적인 관광지로 성장했다”며, “플라이강원도 우수한 관광 콘텐츠를 보유한 강원도와 세계를 연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김주원 크라우디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강원도의 경쟁력을 믿는 다양한 구성원들이 회사의 주주가 돼 플라이강원의 발전에 기여하고 그 과실을 같이 공유하자는 진정한 의미의 크라우드펀딩이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크라우디’는 제이피모건(JP Morgan), 모건스탠리(Morgan Stanley), 뱅크오브아메리카(Bank of America) 등의 고위 임원 출신인 김기석, 김주원 공동대표가 2015년 함께 설립한 크라우드펀딩 중개사이다.

 

오병근 기자 bkfree@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