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BPA, 자율주행 항만이송장비 전문가 세미나 개최

기사승인 2020.01.17  12:03:35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부산항만공사가 자율주행 항만이송장비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했다.


부산항만공사(사장 남기찬, BPA)는 16일∼17일 이틀간 서울 중구소재 포포인츠 바이 쉐라톤 호텔에서 자율주행 항만이송장비 개발을 위한 전문가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스마트 항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자율주행차량 핵심기술 동향을 공유하는 한편 터미널 운영시스템(TOS)간 연동을 통한 운행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해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다.

이 세미나에는 공사와 함께 전기 야드트랙터(Y/T) 개발을 전담하는 타타대우와 자율주행핵심기술을 보유한 협력사 등이 참여한다.

논의주제는 ▲한국형 자율주행 항만이송장비 개발전략 ▲전기구동형 야드트랙터(Y/T) 개발방향 ▲자율주행차량용 통신기술 적용방안 ▲라이다(Lidar, 레이저를 이용한 레이더) 등 자율주행용 핵심센서 개발방향 등이다.

BPA는 앞으로 우리나라 실정에 맞는 자율주행 이송장비 개발을 위한 R&D 기술 사업화를 추진하고, 부산항에 우선적으로 도입하는 등 스마트 항만운영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남기찬 사장은 “무인자율주행 야드운송장비 등 스마트 항만기술 개발에 적극 참여해 부산항의 생산성 제고와 함께 미래 첨단 물류기술을 선도하는 등 글로벌 허브항만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