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한해운, S오일 장기운송계약 VLCC 2척 인도

기사승인 2019.12.01  00:31:45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우조선서 SM 화이트 웨일 1·2호 명명식 개최

   

[데일리로그 = 김수란 기자] 대한해운이 S오일의 장기운송계약 VLCC 2척에 대한 명명식을 개최했다.

대한해운(대표 김칠봉)은 지난달 29일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재화중량 30만t 규모의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 Very Large Crude Carrier) 명명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우오현 SM그룹 회장, 최승석 그룹 경영관리본부 부회장, 김칠봉 해운 총괄 부회장 등 회사관계자와 박봉수 S오일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대표, 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한국해양진흥공사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박봉수 S오일 사장의 부인인 배지숙 여사가 대모를 맡아 선박의 이름을 SM 화이트웨일(SM WHITE WHALE)1호와 2호로 각각 명명했다.

화이트 웨일은 북극에 살고 있는 사람들에게 기름과 가죽을 제공해 주는 귀중한 동물로 이 이름을 딴 선박들은 원자재 수입국인 대한민국에 세계 각지에 원유를 운송하는 귀중한 선박이 되고자 한다는 후문이다.

대한해운은 지난해 3월 S오일과 2척에 대한 5년 원유운송계약을 체결했으며, 인도와 동시에 계약에 투입해 약 2,000억 원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김칠봉 해운총괄부회장은 “이 선박이 S오일과 대한해운의 돈독한 파트너십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와 산은, 수은 등 금융단의 노력과 헌신에 최고의 운송서비스로 이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수란 기자 sooran@dailylog.co.kr

<저작권자 © 데일리로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